전체메뉴

소통공간 복지동향

복지동향

시청각 장애 조영찬씨 국내 1호 박사학위 (출처: 한겨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22-02-25 13:13 조회102회 댓글0건

본문

등록 :2022-02-22 18:25수정 :2022-02-23 02:00

장애로 볼 수도 들을 수도 없어

나사렛대에서 신학 박사 학위

‘척추 장애 아내 지극한 조력’

“계속 공부해 차별화된 삶 살 것”

조영찬씨와 아내 김순호씨. 연합뉴스 

조영찬씨와 아내 김순호씨. 연합뉴스

국내에서 볼 수도, 들을 수도 없는 시청각 장애인으로 첫 박사학위 취득자가 나왔다.

주인공은 지난 10일 나사렛대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조영찬(50)씨다. 2007년 나사렛대 점자문헌정보학과에 입학한 그는 이듬해 신학과로 전공을 바꿨다. 5년 만에 복수전공(사회복지학과)으로 학부를 졸업한 조씨는 이어서 대학원에서 신학과 기독교상담학을 5년에 걸쳐 끝냈다. 그는 2017년 박사학위 준비를 시작해 5년 만에 박사학위를 얻었다. 학위 논문 제목은 ‘하느님, 언어, 삼관인(三官人)’이다. 부제목은 하느님의 경험과 이해에 관한 삼관인(시청각 장애인)의 현상 해석 언어학적 성찰과 그 의의다. 삼관인은 ‘시청각 장애인’ 대신 자신이 직접 만든 단어다. 시각·청각·후각·미각·촉각 5개의 감각기관(五官) 중 3가지 감각은 갖고 있다는 의미다.

박사 학위를 얻기까지 조씨에게는 넘어야 할 산이 하나둘이 아니었다. 척추 장애를 가진 그의 아내 김순호씨가 옆에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단다. 아내가 모든 책을 스캔작업 후 한글파일로 글자화하면 남편이 점자 단말기로 읽는 과정을 반복했다.

조씨는 15년간 공부해오면서 안정된 일자리를 가질 희망을 품는 일에 줄곧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 희망 찾기는 현재진행형이고 평생 이어질 여정이 될 것으로 그는 예상했다.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이 뭐냐는 질문에 그는 “끝없이 공부하면서 차별화된 길을 가겠다”고 했다. 박사학위를 취득한 현재는 대학 강의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지금껏 강의 제안이 들어오지 않고 있단다. 

2011년 조씨 부부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달팽이의 별>이 나오기도 했다. 이 작품은 24회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IDFA) 장편 경쟁 부문에서 아시아 최초로 대상을 받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