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동향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공지사항
복지관뉴스
자유게시판
복지동향
프로그램일정
갤러리
장애인인권상담

복지동향

HOME 게시판 복지동향
복지동향

초중고 학생선수·장애인선수도 조사…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 공식 출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벗꽃난 작성일2019-02-27 09:23 조회22회

본문

스포츠계 폭력·성폭력 근절을 위한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이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빙상·유도 등 성폭력이 제기된 종목의 전수조사 외에 초중고 학생 선수에 대한 전수조사와 장애인 선수에 대한 성폭력 조사도 진행한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5일 서울 을지로 인권위 사무실에서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 출범식을 열었다.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은 인권위 조사관 및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의 파견공무원 등 총 17명 내외로 구성됐다. 체육계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인권침해 실태를 파악하고 정책적 대안을 마련하는 특별조사팀과 진정조사, 직권 조사를 통해 피해자를 지원하는 총괄기획팀으로 나눠 운영된다.  

특별조사단의 핵심 업무는 실태조사다. 실태조사 대상은 대한체육회에 등록된 선수단이다. 외부 전문가와 합동으로 선수단을 직접 방문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성폭력 문제가 불거진 유도, 빙상 등은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그 외 다른 종목에 대해서는 간담회를 통해 피해 사례를 조사한다. 

 

교육부의 요청에 따라 초중고 선수 6만5,00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도 진행한다. 그동안 인권위는 초중고 선수에 대한 표본조사를 진행해왔다.  

아울러 그동안 주목받지 못 했던 장애인 체육계의 성폭력 문제도 들여다본다. 특조단 측은 “장애인 선수 규모가 1만3,000여명으로 패럴림픽, 장애인체육회 등 국가적으로 지원하는 체육 분야”라며 “반면 장애인 선수에 대한 폭력 문제는 크게 제기되지 못 했고 주목받지 못한 분야라 그 분야에 대한 접근을 현재 고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조단의 공식 출범에 따라 당장 이날부터 전화, 이메일, 카카오톡, 텔레그램을 통한 피해 사례 접수를 받는다. 온라인 채팅에 익숙한 10대, 20대 선수를 위해 상담 창구를 다양하게 조성하겠다는 입장이다.

체육계, 학계, 여성계, 법조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현장 활동가로 구성된 스포츠인권 자문위원회도 구성했다. 자문위원으로는 김상범 체육시민연대 집행위원장, 여준형 젊은비상인연대 대표, 조수경 스포츠심리연구소장, 조숙현 법무법인 원 변호사 등이다. 자문위원회의 공동위원장으로 정문자 인권위 상임위원과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이 맡는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물적·인적인 기본 토대를 갖고 본격적으로 스포츠 안에서 인권 문제를 다루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이 체육계의 고질적인 폭력·성폭력 문제를 해소할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문제가 해소될 때까지 기한에 관계없이 철저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VFG8N15A1